일반

유학생 피해사례 vs 의대생의 품격

유학생이 현지에서 피해를 입는 것으로 종종 언론의 보도가 이루어지는 경우는 보통 인종 차별이나 폭행, 교통사고 또는 그 밖의 사건・사고에 해당하는 경우를 뜻한다. 그러나, 언론에 보도될 만한 사안은 그 심각성 만큼 실제 발생하는 비율이 낮은 반면, 현실적으로 자주 전해지는 유학생의 피해 사례는 오히려 시험 무효화나 구술 면접 단계의 차별과 같이 “학업과 관련된” 일상 속의 피해가 훨씬 심각하다고 볼 수 있다. 의대생이 조심해야 할 피해 사례와 절대 어기지 말아야 하는 “로컬 룰”에 대해 살펴본다.

😣우리 아이 유학생활, 내가 망쳐?

낯선 곳으로 우리 아들, 우리 딸을 떠나보낸 유학. 하지만, 자녀에게 유학 생활은 장기간의 여행이 아니라, 새로운 곳에서 “살아가면서 공부하는” 기간이며, 부모에게는 자식과 분리되는 그 첫 경험일 수 밖에 없다. 특히, 자녀는 고교를 졸업하고 유학을 떠나지만, 여전히 고3 수험생 학부모로 남아있는 경우, 자칫 자녀의 유학 생활을 망가뜨릴 수 있다. 어떤 이유로 우리 아이의 유학 생활을 망치게 되는지, 상담 사례를 통해 살펴본다.

EU 개인병원, 어디에서 어떻게

유럽 메디컬 유학은 결국 “어디에서 취업할까?”의 문제로 이어지며, 대다수 한국인 유학생들은 “현지 언어”를 주된 이유로 유럽에서 취업하거나 개원하는 것이 어렵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개인 병원을 개원하는데 약 1천만원 정도로 충분히 시작할 수 있다면, 얘기는 또 달라질 수 있다. 수억원의 개원 비용이 필요한 한국과 1천만원 정도로 가능한 유럽. 과연 그 차이는? 정확한 EU 취업과 개원 조건을 살펴본다.

인천, 귀국 PCR 영문 음성확인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각 지역을 연결하는 주요 항공 노선이 대부분 일시 중지된 가운데, 유학생과 출장자, 그리고 교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한국 여행객이 인천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가운데,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수칙으로 인해, 2.24부터 모든 내국인과 외국인은 한국 도착으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발급된 PCR 검사 영문 음성판정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Scroll to Top

☞ 로그인 버튼은 1회만 클릭 (*10초 이내 자동 연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