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 유학중인 한국계 학생들이 갖는 가장 큰 고민 가운데 하나가 바로 “취업” 문제일 것이다.

메디컬 유학의 특성상 medical licensing exam 은 세계 각 지역마다 고유한 제도와 규율에 따라 응시 자격을 제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때문에, 한국계 메디컬 유학생들의 경우, 각자의 국적과 유학 경험, 그리고 개인적인 성향 등에 따라서 “최종 취업 국가”를 선택하는 과정이 의외로 단순하게 끝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결과적으로 “국시원 인증”을 통한 “한국내 면허 취득과 레지던시 진입“을 가장 확실한 진로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의외로 “의대 4학년 정도까지는 취업에 대해 먼 훗날의 이야기”로 치부하는 학생들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다 (*EU 메듀케이션은 현재 미인증 의과대학 재학생에게 무료로 “온라인 예비심사“를 제공하고 있다).

즉, 의대 입학 전이나 직후부터 꾸준히 “진로 탐색”에 대한 고민을 잊지 않는다면, 의외로 “유럽 내 취업”이 얼마나 현실성이 높고 또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으면서도 “소득 수준” 등의 현실적인 조건도 포기하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인지를 깨닫는 것은 어렵지 않다. 중요한것은, “의대 입학 직후부터 끊임없는 진로에 대한 고민과 탐색” 만큼이나 “영어와 제2 외국어” 능력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지속적으로 준비하는가의 문제이다. 이는, “언어”를 통해 “교환 학생” 프로그램이나 “서브 인턴쉽”에 해마다 참가하거나 최소 2회 이상의 경력을 쌓음으로써, 졸업을 2년 앞둔 시점에서는 “최종 선택과 졸업 준비”를 함께 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이 되며, 결과적으로는 “독일/스위스/이탈리아/스웨덴/노르웨이” 등과 같은 “유럽 내 손꼽히는 선진국 내지는 G7 국가” 등으로의 “메디컬 취업 이민“이 가능해진다.

특히, 유럽은 미국/캐나다 등과 같은 북미 지역에 비해 “매우 개방적이고 적극적인 의료 전문가 초청”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더구나 “EU 회원국에서 메디컬 유학을 통해 학위와 면허를 취득”한 경우에는, 불과 2-3년 만에 “유럽 영주권(*또는 EU Blue Card)” 취득이 가능하다 (*통상적으로 의사/치과의사/약사 등은 거절률이 3% 미만인 것으로 알려짐). 따라서, 이러한 “이상적인 조건”에 해당하는 “고소득/저노동”이 가능한 유럽 강국으로의 메디컬 취업 이민은 누구나 일찍부터 고민하고 준비한다면 충분히 성취할 수 있는 “소박한 꿈”으로 불러도 무방하다.

EU 메듀케이션은 한국계 메디컬 유학생들의 안정적인 해외 취업과 이주를 위해, 의대 입시 상담부터 재학생 컨설팅까지 이어지는 One-Chain 시스템을 통해 “학점 관리 – 졸업 논문 코칭 – 서브 인턴쉽 – 교환학생 프로그램 – 외국어 온라인 강좌 – 레지던시 매칭” 등에 걸친 모든 내용을 책임지고 서비스한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