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료 컨텐츠, 유료 서비스

(©Medu.News) 일부 콘텐츠 유료화를 통해 무분별한 가짜 뉴스의 확산을 방지할 계획

공짜 정보가 지닌 조작과 오류의 위험

[베를린©Medu.News] 유럽 메디컬 유학 프로그램및 입시 소식을 전문으로 전하는 “medu.news 메듀.뉴스” 는 지난 2016년부터 헝가리,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등으로의 메디컬 유학 프로그램을 소개중인 EU메듀케이션의 뉴스 채널이다. “온라인 플랫폼”은 창업 초기부터 “독일・헝가리・이탈리아” 의대 재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유럽 각 지역에서 온라인으로 유학 컨설팅을 하기 위해 적용된 것으로, 현재는 독일 콘스탄츠 지역에 “국제병원” 건립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유럽의대 졸업생 그룹 (*한국인 및 유럽인)”이 독일에서 추진중이다.

문제는 이러한 배경이 잘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일부 “전화 상담”을 통해 당사가 소개하는 프로그램에 관한 “일부 정보”를 마치 자신의 경험인 것처럼 포장하여 유학 관련 커뮤니티나 한국의 사설 유학원 등에서 허위・과장 광고에 활용해오고 있다. 특히, MBC PD수첩이 지난 2019년에 보도했던 “의대 유학의 진실(클릭)” 편을 통해서도 사회적인 문제로까지 지적된 특정 기관들의 경우에는 여전히 간판만 바꿔단 채로 이러한 행위를 답습하고 있다. 물론, 모든 미디어의 보도 내용이 100% 사실로만 채워지지 않기도 하거니와, 일부 과장이 더해지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PD수첩의 방영 내용을 모두 신뢰할 수는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그 주체가 사설 유학원이 아닌 일반 블로거나 카페, 혹은 소셜미디어라 하더라도 “법률적 또는 도의적 책임”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유료 컨텐츠, 수익의 일부는 재학생 지원

“이 글, 이게 정말 사실일까?

조회 수가 높으니까 아마도 사실이겠지”

그러한 “잘못된 정보 전달”이 고의성이 없더라도, 단순히 “검색 엔진을 통해 높은 조회 수의 게시물이 여전히 노출되는” 어쩔 수 없는 네이버/다음/구글 등의 검색 결과에 대한 아쉬운 점은 여전히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으며, 특히 바쁜 와중에 간단히 검색 결과 한 두가지 정도만 찾아보는 학부모나 수험생의 경우, 이러한 “조회수 위주의 검색 결과”로 인해 “철지난 이야기” 또는 “자극적으로 포장된 이야기” 등이 여전히 피해를 끼치는 현실이다. 그럴수록, medu.news 는 “유럽 의과대학을 졸업한 의사와 약사, 그리고 현재 유럽 의과대학 재학생”이 직접 대학과 도시에 대한 정보를 끊임없이 “보도”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3년여 동안 다수의 블로그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한국 내에서 얼마나 지속적으로 EU메듀케이션이 제공하는 정보를 왜곡하거나 과장하는 모습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있다. 이에, “일부 뉴스 콘텐츠의 유료화”를 통해 “정말로 해당 정보가 필요한 사용자에게만 깊이있게 전달하는” 정책을 실시한다. 특히, 단순 호기심으로 접근하는 불특정 다수의 사용자로부터 “(재학생) 보호가 필요할 수 있는” 내용은 “유료 콘텐츠”로 분류하고 있으며, 나아가 “유료 서비스” 가입자에게는 보다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고, 합리적인 유학 컨설팅 서비스 플랫폼으로써 법률적인 책임을 다 하고 있다. 또한, 당사가 시행중인 “재학생 멘토” 시스템을 통해 “재학중인 의과대학과 거주 지역에 대한 소중한 정보”를 제공하는 재학생 통신원 등에게 “독일 등 EU 병원 인턴쉽이나 의대생 컨퍼런스 등, 연례 만찬 모임과 유럽 항공권 등” 소정의 활동 지원을 위해 “유료 컨텐츠 수익의 일부를 환원”한다.

(©Medu.News) 선정된 재학생 멘토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
Scroll to Top

☞ 로그인 버튼은 1회만 클릭 (*10초 이내 자동 연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