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폐쇄, 단순 체류자 귀국 서둘러

밀라노, 나폴리, 토리노 등

적색 등급 “비필수 영업시설 폐쇄”

로마, 볼로냐, 시에나, 바리

주황색 등급 “미용실과 이발소만 허용”

[밀라노] 현지 시간으로 11.4(수) 발효가 예정된 신규 “지역별 봉쇄 및 통행 제한 명령“이 이탈리아 주요 언론사를 통해 대다수 알려진 가운데, 현재까지 “단기 비자 소지자 (*IMAT 응시 후 이탈리아에 계속 잔류중인 일부 지원자 포함)“는 한국으로의 귀국을 서두르는 것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대학이나 어학원 등에 소속되어 이미 “체류할 근거가 명확한” 경우를 제외한 나머지 “단순 체류자”의 경우, 4일부터 전격적으로 강화될 예정인 “군•경 합동의 불심 검문 및 통행 제한” 등으로 인해 추가적인 불편을 겪게될 확률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최근 이탈리아 토리노, 나폴리, 로마, 밀라노, 볼로냐 등 여러 지역에서 이어지고 있는 “영업 제한 및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대”로 인해 많은 아시아계 외국인들이 위협을 느끼거나 실제로 폭력 또는 폭언 등의 피해를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오스트리아 빈이나 프랑스 니스 등을 포함한 유럽 각 지역에서의 테러와 인종 차별적인 불법 행위가 수시로 나타나는 가운데, “유럽인들 스스로도 자국으로 복귀하는” 움직임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현재까지 예정된 내용으로, “이탈리아 전국을 3개 등급(*신호등과 같은 적색/주황색/녹색)으로 분류”하는 가운데, 녹색 등급을 제외한 “적색과 주황색”은 모두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비 필수 영업 시설의 전면 통제“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적색 등급”에 해당하는 지역으로는 토리노, 밀라노, 파비아, 나폴리 등이 포함된 피에몬테, 롬바르디아, 캄파니아 주가 있으며, 주황색 등급으로 로마가 포함된 라치오, 볼로냐가 포함된 에밀리아 로마냐, 바리가 포함된 풀리아, 시에나가 포함된 토스카나, 파도바가 포함된 베네토 주 등이 거의 확정적이다. 적색과 주황색 등급의 차이로는 “미용실과 이발소” 정도가 있을 뿐, “초등학교를 제외한 중고등학교와 대학교는 모두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할 것을 명령한다. 약국과 병원, 슈퍼마켓 등의 “필수 영업시설”을 제외한 나머지 대부분의 “비 필수”에 해당하는 시설들은 영업시간 제한이 아닌 “전면 폐쇄”를 명령한다.

 

 

때문에, 현재까지 한국으로의 귀국을 연기하며 이탈리아에서 “단순 체류자”로 분류되는 경우, 반드시 최단 시일내에 한국으로 복귀를 서두르는 것이 “유럽 각 노선별 항공편 중단 또는 축소”에 따른 “환승 노선의 잠정 중단”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피하는 방법이 될것이다. 특히, 이탈리아 국내에 거주중인 지인 또는 친인척이 있더라도, “코로나 감염시 의료 사각지대에 놓일 가능성”이 있는 “단순 체류자”의 경우,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이나 주밀라노 대한민국 총영사관 등에서도 해당 “여행객/단순 체류자”의 신원이나 체류지 정보 등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에, 자칫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나홀로 고립”되는 우를 범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지난 3월에도 “교환학생 및 어학연수생” 등을 포함한 “6개월 이내 단기 체류자”들이 “장기 거주 계약이 아닌 단기 임대 또는 에어비앤비와 같은 숙박업소 체류”하던 중, 자신들의 “정당한 체류 사유와는 별개로 거주 건물의 코호트 격리” 등으로 인해 한 순간에 합법적으로 체류 가능한 장소를 잃게되는 등의 큰 불편을 겪으면서 청와대 게시판 등을 통해 “특별 항공편 제공”을 요청한 사례가 있었으며, 결과적으로 3월의 예외적인 “특별 전세기 편”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모두 “자력으로 귀국할것”을 외교부가 공표한 상황이다.

다만, “학교 및 어학원” 등에 소속되어 체류하는 경우라면, 해당 기관을 통해 구체적인 “응급 상황에 대한 대처 요령과 비상 연락망을 통한 체류 주소의 파악” 등을 바탕으로 합법적인 보호를 받을 수 있으나, “학위과정 이수자”와 같은 “필수 체류자”가 아닌 경우에는 자칫 “이탈리아어 구사능력 부족”으로 인해 응급 시 불필요한 피해 또는 불편을 감수해야 할 수 밖에 없다. “교육이나 비즈니스” 등과 같은 “필수적인 체류 목적”의 경우에도, 지역에 따라 “자술서 (*이탈리아어)”를 미리 작성하여 “통행 제한의 예외에 해당하는지”를 경찰과 군대의 불심 검문을 통해 공식적인 확인 절차를 거치게 되므로 반드시 “소속 기관을 통해 명확한 지침을 확인”함으로써, 추방과 같은 불미스러운 조치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할 것이다.

 

◼︎ 주이탈리아 대한민국🇰🇷대사관 연락처

    • 근무시간 (9am-4pm) : +39-06-802461
    • 근무시간 외 : +39-335-185-0499 (사건사고 등 긴급상황 발생시, 24시간)
    • 영사콜센터 : +82-2-3210-0404 (서울, 24시간).
Copyrighted Content Protected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