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pe? Why?

유럽 연합(EU)  공동 학위 및 면허 인증 기반의 “무한 확장성”

독일,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노르웨이, 그리스, 헝가리, 스웨덴, 아일랜드, 벨기에, 핀란드, 덴마크 등

27개  EU회원국이 “하나의 유럽”을 이루는 꿈의 대륙입니다.

INFORMATION

유럽 메디컬 유학의 모든 것

  • 로마 등 18개 의과대
  • 한국 면허 취득 (2021예정)
  • 독일/스위스 등 취업
  • 학기당 20-200만원 (국립)
  • 부다페스트 등 5개 대학
  • 의.치.약.수의대 전공
  • 국시원 인증 완료
  • 한국인 최다 재학중
  • 함부르크 등 20+ 의과대
  • 영어 및 독어 과정 분리
  • 독일/스위스 등 취업이민
  • 내신/수능 3등급 이내 필수
Abruzzo Valled'Aosta Puglia Basilicata Calabria Campania Emilia-Romagna Friuli-VeneziaGiulia Lazio Liguria Lombardia Marche Molise Piemonte Sardegna Sicilia Trentino-AltoAdige Toscana Umbria Veneto

☞ 각 지역을 클릭하면 의대 영어과정 소재지를 볼 수 있습니다

  • 이탈리아 (6년제 과정)
  • 국시원 인증 대기중
  • 독일/스위스 등 취업
  • 美 덴탈 스쿨 연계과정
  • 독일/이탈리아/헝가리
  • 국시원 인증 완료
  • 한국/독일/스위스 등 취업
  • USMLE, MCCQE 인증
  • 이탈리아/헝가리 5년제
  • 국시원 인증 완료 (헝가리)
  • 독일/스위스 등 취업
  • 코로나 백신 연구소 등 취업
  • 부다페스트 수의대
  • Pet & Farm Animals
  • 독일/스위스 등 취업
  • 코로나 백신 연구소 등 취업
유료회원
Editor

2020 IMAT 채점 결과 분석

[유료 컨텐츠] 2020 IMAT 응시자 채점결과는 우선 무기명 채점 결과를 통해, 각 대학별 non-EU 예상 합격 점수에 대해서도 간략히 살펴볼 수 있으며, 2주 후에 “최종 채점결과 및 합격자 발표”의 주요한 근거가 된다. 지난 2019 IMAT 무기명 채점 결과와 최종 채점 결과 사이의 상관 관계를 기반으로 2020 IMAT 무기명 채점 및 최종 채점 결과와의 연계 여부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자세히 읽기 »
유료회원
Editor

IMAT 무기명 채점결과

[유료 컨텐츠] IMAT 채점은 “무기명” 결과 발표를 통해 “답안지 오류 여부” 및 “결격 및 취소 해당자” 등을 공식적으로 발표한다. 또한, “대학별 지원자”와 더불어 각 고사장별 “응시생 분포 현황”을 함께 deep analysis 할 수 있는 raw data 에 해당하므로, IMAT 출제 기관인 영국 케임브리지와 universitaly.co.uk 등은 추후에 실시되는 IMAT 출제 방향과 난이도 조정 등에 활용하는 매우 중요한 피드백이기도 하다.

자세히 읽기 »
유료회원
Editor

IMAT 응시자 유의사항

[유료 컨텐츠] IMAT 응시일이 한 층 가까워진 가운데, 이탈리아 1지망 대학의 소재지에서 응시해야 하는 non-EU 지원자들은 IMAT 응시자 유의사항을 비롯하여, 각 지역별 고사장 주변 환경이나 이탈리아 입국자 신고 절차 등에 대해서도 많은 궁금증을 지닐 수 밖에 없다. 특히, IMAT 고사장 환경의 특성상, “절대 다수의 이탈리아 수험생”과 함께 뒤섞여 중요한 대입 시험을 치러야하는 non-EU 지원자는 자칫 “사소한 실수”로 인해 “무효 처리” 등의 불운한 처분을 받기도 한다.

자세히 읽기 »
유료회원
Editor

[기획] 이런 숙소는 피해야

[유료 컨텐츠] 이탈리아에 전혀 와 보지 않은 non-EU 지원자는 전체의 90%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들에게 가장 먼저 다가오는 것은 “상상 속의 유럽”과 “현실 유럽” 사이의 어마어마한 괴리감일 수 밖에 없으며, 이는 가장 먼저 “주거 문화”의 차이에 기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겉으로 보기에” 예쁘고 아름다운 유럽 각 지역의 모습은 어쩌면 “유구한 역사 속에” 함께 자리할 수 밖에 없는 “낡은 건물의 어쩔 수 없는 문제점”을 애써 가리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자세히 읽기 »
Scroll to Top

☞ 하단 버튼은 1회만 클릭 (*10초 이내 자동 연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