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전공의 과정

IMAT 로마 집중반® 바로가기

해외에서 의사로 취업이민이 가능한지에 대한 고민이 높아져

부푼 꿈을 안고서 이탈리아로 의대유학을 떠난만큼, 수 많은 학생들은 이탈리아에서 의사로 정착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궁금해합니다. 특히, 한국으로 돌아가려는 숫자만큼이나 해외에서 의사로자리를 잡고 이민을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을 수 밖에 없는 요즘의 현실을 생각해보면, 졸업 후에 이탈리아에서 어떻게 자리를 잡을 수 있을지, 또는 더 넓은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도 따져볼 수 밖에 없습니다.

travelerview

이탈리아 의대졸업 후 3개월 인턴과정

이탈리아 의과대학을 마치면, 졸업과 동시에 의학박사(Medical Doctor, MD)의 학위를 부여받게 됩니다. 하지만, 이 학위는 “기본 의학 교육을 수료했다”는 증표 정도로 이해하는 것이 올바를 것이며, 이 학위만으로 “완성된 의사”라고 말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큽니다. 때문에, 각 나라별로 의대를 졸업한 이후에 별도의 “인턴쉽”을 통해 최소한의 진료 경험을 쌓도록 하고 있는 것이지요. 뿐만 아니라, 흔히 말하는 “oo과 전문의”가 되기 위해서는 추가적으로 3~6년 가량의 “전공의 과정”을 거쳐야 하며, 최신 의학의 트렌드는 보다 더 세분화하고 또 다른 전공과목과 함께 융합하는 측면으로 이어져오면서 “세부 전공 과정”이라는 또 다른 3년 이상의 교육 기간을 거치는 의사들도 많아진 현실입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처음 의대를 마친 후의 3개월 정도의 인턴 과정을 의무화하여, “개원의 면허 발급”을 위한 국가고시(*국시)를 치르도록 하고 있습니다.

GIACOMO GIANNIOTTI, TESSA FERRER, JERRIKA HINTON

 

철저히 이탈리아 국시 성적으로 선발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국시 합격률”은 매우 높은 편이지만, 국시 합격 이후의 1년 간의 인턴 과정을 통해 “전공 선택”을 하는 시점이 되면, 이루 말할 수 없을만큼 치열한 “전공 선택을 위한 경쟁”이 벌어지게 되며, 특히나 시대마다 “인기 전공과”의 차이가 두드러지고 있다보니, 해당 전공과에 대한 선호도는 학문적인 요소보다는 현실적인 경제적 요소 등이 더 큰 작용을 하고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탈리아에서 의대를 마치는 모든 졸업생들 또한 이러한 “경쟁”을 거쳐오고 있는데, 특히나 이탈리아 자국민 학생들은 그 경쟁이 너무 심각하여 최소 2년 이상의 “대기 기간”을 강제적으로 갖게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이탈리아 의료정책의 특성상 “공공 의료”가 거의 주를 이루는 상황에서 비롯되고 있으며, 대부분의 의사들이 “공무원의 개념”으로 등록 및 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다보니, 국가 보건 예산 등에 의해서 졸업생들이 진입하는데 엄청난 체증을 겪고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선호 전공과”의 개념이 경제적인 요소보다는 “실질적인 수요”에 따른 면허 취득 시점에 의해 결정된다고 봐야하는 것입니다.

flag_italy

최근  7년간 의대관련 정책에 큰 변화가 이어져

이탈리아 의과대학에서 IMAT 시험을 통해 영어프로그램을 운용한지도 곧 10년 가량이 되어가면서, 그 사이에 해마다 입학생들은 제각각 다른, 크고 작은 정책상의 변화를 겪어왔습니다. 예를들어, 초창기 IMAT 시험은 4~5월의 상반기에 시행이 되었으며, 그로인해 “1차 합격자 발표”로부터 “최종 추가 합격자 발표”에 이르기까지 최대 6개월 가량의 여유 기간이 있었기에 모든 학생들이 동일한 시점에 입학하는 (*매우 당연한) 시스템이었습니다. 하지만, 3년여 전부터 IMAT 시험을 9월 중순으로 변경하여 실시하게 된 탓으로 (이는 IMAT에만 국한되지 않고, 이탈리아 대입 일정이 모두 변경되었기 때문), 특이하게도 10월 개강 시즌에는 정원의 절반 정도만의 학생들이 입학하며, 나머지의 정원은 향후 2~4개월에 걸쳐 추가 합격의 개념으로 채우게되는 기이한 형태의 의대 1학년 1학기 과정이 나타나게 되었습니다. 때문에, 최근 7년 가량에 걸친 기간에 나타난 크고 작은 변화들은 큰 틀에서는 “완성형 정책”으로의 탈바꿈을 위한 것으로 이해해야 하는 것이며, 동시에 많은 이탈리아 학생들과 전문가들이 앞으로의 3~4년 또한 “졸업 및 의사면허 발급”에 대한 정책의 완성을 이루기 위한 보완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made_in_germany_hero

졸업자 쏟아지는 3년 후 영어로 국시 진행할 예정

이처럼 영어프로그램을 마친 졸업자들이 지속적으로 증가(*각 의대별 영어프로그램 개설 시기가 다르기 때문)하고 있는만큼, 이탈리아 정부에서는 지금까지의 이탈리아 자국민 졸업생들만을 대상으로 면허 발급 등의 정책을 유지해오던 것에서 탈피하여 “외국인 졸업생”들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조금씩 바꿔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부분의 외국인 졸업생들이 졸업 후에는 독일과 미국, 북유럽 지역 등의 “수련 병원”을 지원하는 경향이 강세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한국인 졸업생들의 경우에도 “한국으로의 유턴”이 아닌 경우에는  독일/미국/북유럽 등에서 전공의 과정을 이어가는 것을 선호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탈리아 정부에서는 앞으로 2~3년 이후부터는 “영어로 출제하는 국가고시”를 예고하고 있기 때문에, 외국인 졸업생이 원하는 경우에는 이탈리아 내의 수련 병원에서도 전공의 과정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의대 유학전문 – EU 메듀케이션®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